가뿐하다 vs 가쁘다

숨이 가쁘다. 몸이 가뿐하다.


‘가뿐하다’와 ‘가쁘다’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이상화의 1926년 작품인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보면 그 차이를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시를 보면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습니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간밤 자정이 넘어 내리던 고운 비로

너는 삼단 같은 머리를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뿐하다.

혼자라도 가쁘게나 가자.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 도랑이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 어깨춤만 추고 가네.

이상화 시인

전체적인 시에 대한 해설과 내용 해설은 여기서 할 수 없지만, ‘내 머리조차 가뿐하다’는 식민지 지배로 어지럽고 힘든 고민이 언제 있었냐는 듯이 가벼워졌다는 의미이고, ‘혼자라도 가쁘게도 가자’는 나만이라도 숨이 찰 때까지 가겠다는 말입니다.

본론으로 돌아가, ‘가뿐하다’는 다음의 뜻을 가진 형용사입니다.

1. 들기 좋을 정도로 가볍다.

예) 그 아이의 무게는 가뿐했다.

2.말이나 행동 따위가 가볍다.

예) 밥을 조금 먹으니 몸이 가뿐했다.

[출처 : 네이버 국어사전]

참조로 ‘가뿐하다’의 큰 말은 ‘거뿐하다’이고 여린 말은 ‘가분하다’입니다.

그리고 ‘가쁘다’는 ‘숨 가쁘다’를 생각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는데 다음과 같은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1. 숨이 몹시 차다.

예) 숨이 가빠서 쉬어야겠다.

2. 힘에 겹다.

예) 몸이 가빠도 마음은 편하다.

3. (‘가쁘게’ 꼴로 쓰여) 몹시 급하거나 빠르다.

예) 가쁘게 불러보아도 그는 돌아보지를 않았다.




문제)

1. 가방이 가뿐하지/가쁘지 않아요.

2. 그는 숨을 가뿌게/가쁘게 쉬면서 말을 했다.

3. 숨 가뿐/가쁜 상황이 이어졌다.

정답

1. 가뿐하지

2. 가쁘게

3. 가쁜

흉측하다 vs 흉칙하다

흉칙하다는 흉측하다의 잘못된 말로서, 몹시 흉악하다는 의미를 가집니다.

흉측하다와 흉칙하다 중에서 어느 것이 맞는 말일까요?

기괴한 몰골에 생기기도 흉칙스러워 놀라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호기심 어린 눈길로 다시 쳐다 보곤 한다. 바로 ‘심통이’다.

출처 : 강원도민일보

‘흉칙한’ ‘흉칙스러운’ ‘흉측하게’ 등은 몹시 흉악하다는 의미를 가진 말인데, ‘흉칙’은 ‘흉측’의 잘못된 말이다.

‘흉측하다’는 ‘흉악망측(凶惡罔測)하다’는 말에서 나왔는데, 기본 의미는 사람이나 그 성격, 언행이 몹시 음흉하고 추악하다는 뜻으로, 한자를 그대로 해석하면, 흉악(凶惡)함을 헤아릴(測:헤아릴 측) 수 없다(罔:그물 망, 없을 망)는 뜻입니다. 그리고 ‘흉측’은 ‘흉악망측’의 ‘흉(凶)’과 ‘측(惻)’이 줄어든 것입니다.

‘측(測)’이 들어간 단어로는, ‘망측하다’ ‘기구망측하다’ ‘측정’ ‘관측’ ‘예측’ ‘추측’ 등이 있습니다.



본론으로 돌아와 위 신문 기사를 바르게 고치면 다음과 같습니다.

‘기괴한 몰골에 생기기도 흉측스러워 놀라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호기심 어린 눈길로 다시 쳐다보곤 한다. 바로 ‘심통이’다.’

참조로 쳐다보다는 그 자체가 동사이기에 붙여서 써야 합니다.

비슷한 경우로 ‘바라보다’ ‘내다보다’ ‘건너다보다’ 등이 있습니다.

이수역 명성 왕 족발

이수역 명성 왕 족발! 이수역의 족발 맛집입니다.

족발은 돼지의 앞다리 혹은 뒷다리를 한방 재료 등을 넣어 만든 국물에 푹 삶아낸 고기입니다.

보쌈과 달리 달리 돼지 껍질도 함께 먹습니다.

그리고 돼지 껍질 때문이라서 그런지 쫄깃쫄깃한 맛이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족발 요리 중에서 불족발, 오향족발, 냉채족발 등이 있지만 뭐니뭐니해도 오리지날 족발이 최고죠!

물론 장충동 족발도 맛있지만 우리가 좋아하는 요리인만큼 주변에 족발 맛집이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 소개할 이수역 명성 왕 족발 역시 족발로 맛있는 가게입니다.

이수역 명성 왕 족발

이수역 명성 왕 족발
이수역 명성 왕 족발

명성 왕 족발 메뉴입니다.

앞다리 뿐만 아니라 뒷다리도 메뉴에 있습니다.

앞다리는 뒷다리보다 돼지의 체중이 몰리고 움직이는 곳이라서 뒷다리보다 맛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불족발, 전병, 수수부꾸미 등의 다양한 음식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명성 왕 족발 메뉴

저희는 앞쪽 (대)를 주문하였습니다.

앞쪽 다리 (대)를 주문하면 메밀전병을 서비스가 있고, 남으면 집으로 가지고 가면 되고요……

시원한 콩나물국, 부추절임 그리고 전병이 나왔습니다.

명성 왕 족발 차림표

콩나물국입니다.

아주 시원하고 맛이 좋았습니다.

참고로 콩나물에는 맛이 들어가 있지 않고, 국물에 간이 되어 있었습니다.

국이 조금 짜다면 콩나물을 더 받아 넣어 드시면 됩니다.

명성 왕 족발 콩나물국
명성 왕 족발 콩나물국

양파절임입니다.

족발과 잘 어울렸습니다.

명성 왕 족발 양파 절임
명성 왕 족발 양파 절임

메밀전병입니다.

조금 매워 아이들은 먹지 못했지만 김치맛과 메밀 옷이 잘 어울렸습니다.

명성 왕 족발 메밀전병
명성 왕 족발 메밀전병

드디어 주문했던 족발이 나왔습니다.

불판 위에 나와서 따뜻한 상태로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과거에 먹던 것처럼 쫄깃쫄깃하면서 잡내가 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명성 왕 족발
명성 왕 족발

족발을 상추에 넣고 마늘과 새우젓을 함께 곁들어 먹으면 산해진미가 부럽지 않습니다.

족발을 안주로 하여 사진에는 없지만 소주 한병도 파바람에 게눈 감추듯 순식간에 사라졌습니다.

명성 왕 족발

그리고 메밀막국수로 마무리를 하였습니다.

명성 왕 족발
명성 왕 족발 메밀막국수

이수역에 위치한 명성 왕 족발은 족발 본연의 맛을 잘 살리고 쫄깃쫄깃하면서 잡내가 없어 누구나 쉽게 먹을 수 있습니다.

더불어 다양한 메뉴가 구비되어 입맛과 지갑 사정에 따라 주문할 수 있습니다.

주차장이 없어 불편하지만 지하철이 있어 쉽게 갈 수 있습니다.

이수역에 가신다면 한번쯤 방문하여 드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가게정보

위치 : 서울 동작구 동작대로29길 3

전화 : 02-532-4387

지도 크게 보기
2018.8.31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